중국·평택 생산 늘려 ‘황금타이밍’ 낚는다

평택화양서희스타힐스 2차_3

‘낸드값 꿈틀’ 삼성

장기간 공급과잉에 시달렸던 낸드플래시 업황이 회복되면서 삼성전자가 선제적인 시장 대응에 고삐를 죄고 있다. 삼성전자는 올 하반기 중국 시안과 평택 2공장(P2)에서 낸드 신규 생산능력을 대폭 끌어올려 경쟁사와 격차를 벌릴 계획이다. 2·4분기 본격적인 낸드 가격 반등과 맞물린 삼성전자의 촘촘한 반도체 투자 계획이 ‘황금 타이밍’을 잡았다는 분석이다. 기사보기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witter
Twitter
Call Now Button상담원연결